IT 뉴스

단통법 4년, 이통사만 배 불렸다

페이지 정보

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-09-12 11:37 250 0

본문

기기변경 시대다. 이동통신사들의 단말기 지원금 경쟁이 사실상 사라지면서 더 이상 번호이동을 택하는 소비자들을 찾아보기 어렵게 됐다. 자연스레 이통사들은 마케팅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고, 더 이상 출혈경쟁에 힘을 쏟지 않으면서도 안정적 수익을 쫓을 수 있게 됐다. 지원금 대신 요금제와 서비스 경쟁을 펼친다지만, 결과는 시장의 고착화다. 


  

(중략) 

  

지원금 경쟁의 필요성이 줄면서 이통사들은 마케팅비를 절감했다. 이통 3사의 올 상반기(1~6월) 마케팅비용은 총 3조7248억원으로, 단통법 시행 직전인 2014년 상반기 4조6243억원와 비교해 8995억원(19.5%) 줄었다. 시장에서 경쟁이 줄어들자 번호이동 수치도 감소했다.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(KTOA)에 따르면 번호이동 수치는 단통법 시행 이전인 2014년 상반기 총 463만2908건에서 단통법이 시행된 하반기 270만9687건으로 40%가량 급감했다. 이후에도 번호이동 수치는 계속 감소해 올 상반기에는 200만건을 밑돌았다. 단통법이 결과적으로 이통사들의 배만 불렸다는 지적이 제기되자, 문재인정부는 가계통신비 절감을 국정과제 중심에 놓으며 이통사들을 압박했다. 그 결과 선택약정할인율이 지난해 9월15일부터 20%에서 25%로 상향됐다. 보편요금제 도입의 법제화도 추진 중이다. 

  

 

(후략) 

추천 0

댓글목록

IT 뉴스


IT 뉴스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
283 LGU+, IoT 서비스 LTE-M1 전국망 개시 가격공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-22 52 0
282 LG전자, 하이파이 쿼드 DAC 탑재 실속형 단말 'X4' 선봬...가격 29만7000원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-22 62 0
281 “인터넷, 데이터 무제한 아니었어?” 가격공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-14 50 0
280 LGU+ 5G요금제 재신고..'무제한' 대열 동참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-03 106 0
279 [단독] KT, 5G 7만원대부터 완전무제한 '초강수'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-01 118 0
278 SK텔레콤, 연내 2G 서비스 종료 추진 가격공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-21 146 0
277 SK텔레콤, 초등학생 통신요금 50% 할인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-30 199 0
276 (독점)삼성 갤럭시 S10 3종 이탈리아 색상 및 저장용량 별 가격 공개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-23 364 0
275 자급제 관련 뉴스 요약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-24 327 0
274 애플힘든가봄 댓글1 상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-24 483 0
273 공정위 "단순변심으로 포장 뜯은 스마트폰도 개통 철회 가능"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-18 333 0
272 SKT 데이터로밍 고객, T전화 쓰면 음성통화 무료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-17 92 0
271 Dex 에서 리눅스 실행 가능 (업데이트 예정)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-09 164 1
270 LGU+, 해외 로밍 음성 수신료 무료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-30 235 1
269 SKT 골드번호 이벤트 시작되었습니다!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-29 429 0
게시물 검색

전체 메뉴
추천 사이트